JUNG EUN HYE

一浪 일랑

2023.06.01 - 2023.07.02

예술은 일상에서 간과했던 것을 드러내어 다르게 볼 수 있는 관점을 가질 수 있게 하는 연결고리라고 생각한다. 나의 작업은 도자의 복합적인 기법을 토대로 여러 번의 소성과 냉각을 반복하며 오랜 시간의 과정을 .거친다 흙으로 이목구비를 두드러지게 표현하고 형상을 구체화하는 과정은 또 하나의 ‘존재’로 의미를 부여하는 의식행위‘라고 생각한다 . 사회에서 비가시화되는 존재들 또한 느끼는 한 명(命)의 존재로 존중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인간 동물과 비인간 동물의 이미지를 합치거나 변형시 유기적 소통을 유도한다, 서로 다른 존재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_ 정은혜 작가노트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