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JAE SIN

통영바다

전시기간 2020.11.23 - 2020.12.20
  • 전시소개
    • 김재신의 화폭에 담긴 동피랑 마을이나 섬의 집들은 단순하기 이를 데 없다.
      사람 사는 집들의 외관이 무어 별 다를 게 있겠는가.
      그런데 바다 물결에 비친 무늬는 수만 가지다. 물결에 새겨진 것은 삶의 무늬이기 때문이다. 물결무늬가 그 집들에 사는 사람들의 삶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비슷해 보이는 외관과 달리 사람들 삶의 무늬는 또 얼마나 많이 다르고 제각각인가.
      무심한 듯 하지만 그 각각의 삶의 문양들을 화가는 섬세하게 포착해 낸다.
      그것이 깊이다. 그의 화업이 깊다는 것은 그의 안목이 깊다는 것이다. 깊어야 사랑할 수 있다.
      통영 바다에 달이 떴다. 화가의 바다에도 달이 떴다.
      그 달은 월인천강(月印千江)을 떠올리게 한다. 달은 하나지만 천개의 강을 비춘다.
      김재신의 화폭에 달은 하나지만 바다 물결에는 수만 개의 달이 떴다.
      삶의 무늬들이 떴다. 저것이 바로 해인삼매(海印三昧)란 것인가
      시인 강제윤
      Dongpirang village or the houses on the islands in the canvas of Kim Jae-sin are as simple as they could ever get. Few things would be so special and different about the appearances of the houses that people live in.
      On the other hand, the patterns of them reflected on the waves of the sea are of tens of thousands of kinds. It is because what are engraved in the waves are the patterns of life; the wave patterns contain the lives of the people who live in those houses. Apart from the appearances that seem similar to one another, the patterns of people’s lives can be so diverse and individual. As if staying indifferent towards them,
      the artist captures each pattern of life with delicate details.
      His deep history of artwork indicates towards his deep perspective. Only the deep can love.
      The moon has risen above the sea of Tongyeong.
      The moon has also risen above the sea of the artist as well.
      That moon reminds me of “Wol-in-cheon-gang(月印千江)” in Korean - one moon has been reflected on thousand rivers. In Kim Jae-sin’s canvas, there may be a single moon on the sky, but tens of thousands of moons has risen on the waves of the sea.
      The patterns of lives have risen. Is that what Hae-in-sam-mae(海印三昧) is?
      Poet Kang Je Yoon
       
    텍스트펼침